Valentine's Day after

 




이미 지났지만 발렌타인 데이 기념으로 그림을 그려보았습니다. 블로그 스킨 글라시아의 모에화, 덜덜;;

재작년에는 후지바야시 쿄가 제게 초콜릿을 줬었고 작년에는 티스짜응이 초콜릿을 주더니

올해는 글라시아 양이 준다고 하네요. 물론 제 뇌내망상 속에서......(?!)





현재 블루문의 메인 간판 역할을 맡고 있는 글라시아는 조금 차갑지만 예쁩니다.

처음에는 낯을 가려서 새초롬하게 굴었지만 제가 하도 장난을 많이 걸어서 지금은 애교도 부리고 그래요.

물론 전부 제 뇌내망상 속에서 일어나는 일입니다. 으앜! 이게 다 무슨 소리야 대체......OTL

사람들이 이제 상술에 넘어가지 않겠다고 분노를 터뜨리고 있어서 내년부터는 저도 발렌타인을 챙기지 않으려고요.






 



[말은 그렇게 했지만 밤을 세워 초콜릿을 만들었던 글라시아와
그것을 지켜보며 두려워하는 티스짱 상상도......jpg]






이번 포스팅도 다분히 약을 들이부은 내용이 되었군요........


멀고 먼 미래에 손발 퇴갤을 자각하는 순간 이 글은 폭파될 수 있습니다



'Diary' 카테고리의 다른 글

엘리베이터의 소녀  (6) 2013.08.05
호토기 시라유키(星伽 白雪)  (19) 2013.02.28
Valentine's Day after  (2) 2013.02.21
영구기관  (4) 2012.06.14
크리스마스의 드립  (4) 2011.12.25
연애경험  (0) 2011.10.31
  1. 그리고 글라시아가 작업 완료된 초콜릿들의 자태를 보며 만족하고 잠이 든 다음, 회심의 미소를 지으며 그 것들을 몽땅 먹어버리는 티스짱의 흑막(?) 플레이와 이어지는 둘만의 아수라장이...! (퍼억)

    • 요즘 컨티션이 썩 좋지 않아서 정신차리고 보니 이, 이런 포스팅을.....!! (털썩)
      상황을 맞춰주셔서 고맙습니다 ㅋㅋㅋㅋ 제가 보지 않는 사이에 그런 일들이 있었군요 ㅋㅋㅋㅋㅋ
      둘은 사이가 좋은 편인 줄 알았는데 말이죠, 귀엽습니다.....乃

티스토리 툴바